“‘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의제 선정과정 부적절”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의제 선정과정 부적절”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위, “공론화 의제 선정 조건 안됐는데 다뤄”
제주외고 운영위원회·학부모회와 제주외고가 위치한 고성2리마을회 등은 17일 오전 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감 공약 추진을 위해 제주외고 이전을 위한 일방적인 공론화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외고 운영위원회·학부모회와 제주외고가 위치한 고성2리마을회 등은 17일 오전 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감 공약 추진을 위해 제주외고 이전을 위한 일방적인 공론화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제주외국어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을 위한 공론화를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공론화 의제 선정 과정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강시백·서귀포시 서부)17일 제3831차 정례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외국어 일반고 전환 공론화 철회에 관한 청원등을 다뤘다. 이 청원은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과 주민 1500여 명이 참여했다.

앞서 도교육청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지난 117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형을 제2호 공론화 의제로 공식 채택했다.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 모형은 두 가지다.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제주외고를 제주시 동()지역으로 옮겨 평준화 일반고로 전환하는 모형과 현 위치에서 읍·면 비평준화 일반고로 전환하는 모형이 거론되고 있다.

이날 교육위 회의에서는 공론화 의제 절차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창식 교육의원(제주시 서부)지난해 1224일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관련 청원이 올라왔는데 1227일 공론화위원회에서 이 의제를 다뤘다면서 해당 날짜에는 199명이 청원에 동의했다. 500명 이상이 청원한 안건을 의제로 다뤄야 하는데 과정이 잘못된 것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김희현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2동 을)신제주권 이전 이야기가 나오면서 주변에서 갈등이 생기고 있다면서 왜 밀어붙이면서 사전에 작업을 하는 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희순 정책기획과장은 공론화 의제로 최종 선정된 지난 117일에는 청원 인원이 500명을 넘었다면서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제주외고 운영위원회·학부모회와 제주외고가 위치한 고성2리마을회 등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감 공약 추진을 위해 제주외고 이전을 위한 일방적인 공론화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교육청은 전국 최초라는 명분을 내세워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 모든 과정이 제주외고 학부모, 학생, 고성2리 주민들이 철저히 배제된 상태에서 기습적으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작지만 강한 학교로 지난 15년간 쌓아올린 제주외고의 발자취를 부정당하며 실추된 학교 명예에 학부모와 학생, 동문과 지역주민은 마음 아파하고 있다도교육청이 주도하는 공론화는 내용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이 학교 이전을 통한 일반고 수요 충족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철회에 관한 청원은 도교육감에게 이송하여 처리함이 타당하다는 채택 의견으로 의결됐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