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인 반발 거세… “문화 행사 취소는 문화예술인 생존권 박탈”
문화예술인 반발 거세… “문화 행사 취소는 문화예술인 생존권 박탈”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문인협회, 제주민예총, 제주행사대행업 비대위 등 입장문 발표
“도민들만 애꿎은 피해 입어…도민들 생각한 결정 내려야”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예정된 행사 및 축제를 전면 취소해 구멍 난 예산을 메우기로 결정하면서 도내 문화예술인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은 문화예술의 섬을 조성하겠다는 제주도의 약속이 거짓이라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서귀포문인협회(회장 안정업)는 최근 제주도가 올 하반기 문화예술 행사 예산을 전면 삭감할 방침을 세운 데 대해 18일 성명문을 내고 “95일 개최될 예정인 서귀포문학제 사업을 준비하는 와중에 이미 지원 받은 보조금을 반환하라는 말을 듣고 기가 막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방역의 문제라면 새로운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진지한 논의라도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에 앞서 제주민예총(이사장 이종형), 제주행사대행업 비상대책위원회도 지난 11일 입장문을 내고 문화예술 예산을 전면 삭감하고 행사를 취소하는 것은 문화예술인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근시안적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제주도의 이같은 방침에 애꿎은 도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주행사대행업 비대위에 따르면 제주행사대행업에는 법인, 소상공인, 1인 기업, 프리랜서 등 1000 여 개의 사업자가 활동하고 있다.

해당 기업 종사자만 하더라도 수 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사업체들은 직원 월급 주기도 힘든 상황에서 앞으로 예정된 행사도 전면 취소하겠다는 도의 방침은 문화산업을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김선영 제주예총 회장은 무조건 예술인들만 위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문화행사를 할 수 없다면 예술 활동이 생업인 예술인들을 위한 복지 정책도 마련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무조건적인 삭감 보다는 포스트 코로나를 위해서라도 문화예술인들을 돕기 위한 방안들이 뒷받침 돼야한다고 밝혔다.

현행복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장도 현실적으로 행사를 전부 진행할 수는 없겠지만 도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진행하는 최소한의 행사들은 꼭 이어나가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예술인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위원장 이경용, 미래통합당·서귀포시 서홍·대륜동)18일 도내 문화기관 및 단체장과 문화계 종사자를 초청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코로나19 이후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문화예술인 간담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