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제주서 코로나19로 격리 중이던 20대 극단적 선택
(2보) 제주서 코로나19로 격리 중이던 20대 극단적 선택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보건당국, 극단적 선택 추정…공황장애 치료약 복용
22일 오전 제주도인재개발원에서 시설격리 중이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 관계자와 경찰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22일 오전 제주도인재개발원에서 시설격리 중이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 관계자와 경찰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제주특별자치도 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중이던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됐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3분께 제주시 아라동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중인 A씨(27·서울)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씨의 지인이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시설 관계자에게 알렸고, 이 관계자가 방을 확인했다가 숨진 A 씨를 발견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입도한 제주지역 18번 확진자 방글라데시 유학생과 항공기 내에서 접촉해 20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평소 서울의 한 정신건강의학과에서 공황장애 치료를 받아왔으며, 약이 떨어지자 20일 제주동부보건소를 통해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격리 조치 전에 A씨의 정신건강 관련 치료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

현재 보건당국과 경찰은 A씨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며,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4시께 나올 예정이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개인의 질병과 관련된 부분은 아주 특별한 경우 본인이 얘기하지 않는 사전에 질병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현재 남아있는 자가격리자 20여 명의 심리치료를 위해 제주도 인재개발원에 정신건강복지센터 상담사를 파견했고, 문제가 있는 경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상담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