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볼턴 회고록, 상당 부분 사실을 왜곡”
청와대 “볼턴 회고록, 상당 부분 사실을 왜곡”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실장 “미국 정부가 위험한 사례 방지 위해 적절한 조치 취할 것 기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발간과 관련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이 같은 입장문을 내놓았다.

정 실장은 볼턴 전 보좌관은 그의 회고록에서 한국과 미국, 그리고 북한 정상들 간의 협의 내용과 관련한 상황을 자신의 관점에서 본 것을 밝힌 것이라며 정확한 사실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부 간 상호 신뢰에 기초해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향후 협상의 신의를 매우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이러한 위험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이러한 부적절한 행위는 앞으로 한미동맹 관계에서 공동의 전략을 유지 발전시키고 양국의 안보 이익을 강화하는 노력을 심각하게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정 실장의 입장은 지난 21일 저녁 미국 국가안보회의(NSC)에 전달됐다.

이와 관련 윤도한 수석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한미 정상 간의 진솔하고 건설적인 협의 내용을 자신의 편견과 선입견을 바탕으로 왜곡한 것은 기본을 갖추지 못한 부적절한 행태라는 청와대의 입장도 함께 밝혔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