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27일 새벽부터 다시 장맛비
제주지역 27일 새벽부터 다시 장맛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신보 자료사진.

장맛비가 내린 제주지역은 26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 27일 새벽부터 다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2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26일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27일 새벽부터 28일까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27일 밤사이에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27일까지 제주도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해역이 있겠다.

27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3도(평년 20~21도), 낮 최고기온은 26~28도(평년 24~26도)도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

또 27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27일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다시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다”며 “저기압의 이동 경로와 발달 정도에 따라 예상 강수량과 강수시간이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