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청문회 ‘팩트’로 검증하고, 해명해야
시장 청문회 ‘팩트’로 검증하고, 해명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민선 7기 후반기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으로 선정한 두 명의 후보자에 대한 제주도의회의 인사청문회가 오늘 열린다. 오늘은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 오는 29일은 김태엽 서귀포시장 내정자가 예정돼 있다. 안 후보자는 도의원 3선과 정무부지사 이력을, 김 후보자는 원 지사 비서실장과 서귀포시 부시장 경력을 지니고 있다. 이것이 시장 후보로 발탁된 주요 배경이라고 할 수 있다.

행정시장 청문회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이들의 전력 때문일 것이다. 모두가 공교롭게도 음주운전으로 처벌을 받은 사례가 있다. 청문회의 최대 이슈로 부각되리라는 것은 믿어 의심치 않는다. 안 후보자는 1998년 음주운전과 뺑소니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이다. 비록 2017년 7월 정무부지사 인사청문회에선 ‘적격 판단’을 받았지만, 새로운 인사청문위원들은 어떤 선택을 할지 알 수 없다.

김 후보자는 시장 내정 이후 쭉 논란이 됐다. 지난 3월 26일 혈중알코올농도 0.101%인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 가로등과 연석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로 인해 8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도민 상당수가 이를 언론보도를 통해 알고 있는 상황에서 시장 후보로 선정되면서 뒷말이 많았다.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와 시민사회단체 등은 시장 내정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불법 건축물서 음주한 사실 등 여러 문제도 드러났다.

행정시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거슬러 올라가면 2014년 민선 6기 원 도정 초대 제주시장이었던 이가 사퇴하면서 발단됐다. 협치 차원에서 도의회와 내정자를 검증하자는 이유에서 이뤄졌다. 이런 만큼 도의회는 팩트(사실)에 입각해 의혹을 파헤치고, 후보들은 거짓 없는 해명으로 진위를 가려 도민을 납득시켜야 한다.

물론 우려되는 점도 있다. 인사청문회 결과 ‘부적격’으로 판단돼도 인사권자는 이에 상관없이 임명을 할 수 있다. 이 같은 사례가 여럿 있었다. 이번에는 정도를 선택하길 바란다. 만약 검증 결과를 무시하려 든다면 불난 여론에 스스로 기름을 붓는 격이다. 민심에 역행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