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 결국 소송전으로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 결국 소송전으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전사업단, 손해배상 포함 소송 제기...조합은 현장설명회 진행 현대건설 시공사 선정 착수
재건축 사업을 진행하다 시공사 선정 문제로 소송에 휩싸인 제주시 이도주공 2·3단지 전경.
재건축 사업을 진행하다 시공사 선정 문제로 소송에 휩싸인 제주시 이도주공 2·3단지 전경.

도내 아파트 재건축 사업 중 가장 큰 규모인 제주시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 사업이 시공사 선정을 둘러싸고 소송전으로 치닫게 됐다.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지난 25일 조합 사무실에서 새로운 시공사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에도 1차와 때와 마찬가지로 ‘힐스테이트’ 브랜드로 아파트를 신축해 온 현대건설 1곳만 단독 응찰했다.

개건축 조합은 두 차례 연속 현대건설의 단독 응찰에 따른 유찰로 조만간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선정하기로 했다.

앞서 2017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던 현대산업개발+한화건설 컨소시엄(비전사업단)은 이달 초 서울 소재 법원에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과 손해배상 등 소송을 제기했다. 재건축 조합 측이 별다른 귀책사유 없이 계약을 해지했다는 게 소송 사유로 알려졌다.

비전사업단은 2191억원 규모의 재건축 사업 계약 해지와 관련, 장래 기대 수익(투자비의 6%)과 관련, 100억원이 넘는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재건축 조합은 답변서를 준비 중이다. 조합 측은 마감재와 부대시설 등을 놓고 본 계약을 체결하기에 앞서 원만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 사업보다 내부시설과 마감재의 품질과 자재가격이 떨어지는 등 차별을 한 것을 문제로 삼았다.

조합 관계자는 “기존 시공사는 이도주공 1단지보다 파격적인 지원 조건을 내걸었으나, 정작 마감재나 부대시설은 당초 내건 조건과 차이가 많았다”며 새로운 시공사를 선정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은 4만2110㎡ 부지에 지상 14층·지하 2층 규모로 13개 동 871세대를 신축하며, 도내 아파트 재건축 사업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한편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 조합은 지난 27일 시공사 선정에 따른 정기총회를 열고 포스코건설과 가계약 체결 안건을 의결했다.

‘더 샾 퍼스트 월드’ 브랜드를 가진 포스코건설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되면 기존 아파트를 허물고 4만3375㎡ 부지에 지상 14층·지하 2층 규모로 11개 동 795가구를 신축하게 된다. 3.3㎡당 공사비는 486만7000원으로 총사업비는 2299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0억 2020-06-29 00:20:20
동철아 손배 50억이다.
100억 아니다.

기사는 팩트로 써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