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강풍에 가로수 꺾이고 제주공항 항공기 결항
태풍급 강풍에 가로수 꺾이고 제주공항 항공기 결항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순간 최대 풍속 33m
소방당국 강풍피해 23건 신고
제주공항 항공기 10여 편 결항
강풍에 부서진 가로수.
강풍에 부서진 가로수.

밤 사이에 제주지역 순간 풍속 초속 30m 이상의 바람이 불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9일부터 30일 오전까지 도내 주요 지점별 순간 최대풍속(초속)은 삼각봉 33.1m, 제주공하 31.1m, 한라산 윗세오름 29.5m, 성산읍 수산리 27.8m, 제주시 건입동 27.2m 등이다.

기상청은 지난 29일 제주전역에 강풍 경보를 발효했으며, 30일 오전 4시를 기해 강풍주의보로 한 단계 낮췄다. 강풍특보는 이날 낮 12시를 기해 해제될 예정이다.

밤 사이 강풍에 따른 피해도 속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9일 오후부터 30일 오전 6시까지 강풍 피해신고 23건이 접수됐다.

제주시 연동과 이도2동에서 가로수가 뽑혀 쓰러졌고, 제주시 이호동에서는 캠핑 트레일러가 강풍에 밀려났다.

또 제주시 연동의 주택 지붕 일부가 파손되는가 하면 공사장 펜스가 바람에 쓰러지고 노형동과 일도2동 등에서 건물 유리창이 깨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공항에는 29일 오후부터 강풍의 영향으로 항공기 10여 편이 결항했다.

기상청은 제주지역에는 낮 12시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불고 제주시, 한림읍, 한경면 등 북서부지역과 산지를 중심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