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광주 45번 확진자 일행 관련 제주여행 동선 공개
〔3보〕광주 45번 확진자 일행 관련 제주여행 동선 공개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동선 파악…곽지해수욕장·천지연폭포 등 방문
8곳 방역 소독·접촉자 5명 자가격리 조치 완료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30일 광주광역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광주 45번 확진자)622일부터 24일까지 23일간 제주 여행 동선을 확인하고,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께 동행인 4명과 함께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해 목포에서 제주로 입도했고, 24일 오후 5시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하며 출도했다.

A씨와 일행은 22일 입도 후 오후 2시께 김희선 몸국에서 점심식사를 했으며, 오후 330분경 숙소로 이동했다.

23일 오전 1025분에는 곽지 해수욕장을 방문해 산책하고, 12시경 금능해장국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해안도로를 방문했다. 이어 오후 4시 경에는 천지연폭포에서 관광을 한 후 오후 6시경 숙소로 돌아갔다.

A씨 일행은 241130분경 숙소에서 체크아웃을 한 후 낮 1220분경 가자, 우리집식당을 방문해 점심 식사를 했다. 이후 오후 250분경 국제여객선터미널 대합실을 찾았으며 오후 5시경 자차를 선적한 후 출항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는 A씨의 진술에 따라 현장 CCTV 확인 등 1차 역학 조사를 실시한 결과, “A씨와 일행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제주 체류 기간 대부분을 직접 제주행 배편에 선적해 온 자가용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들이 머물렀던 숙소와 방문한 음식점을 비롯해 동선 상에 확인된 총 8곳에 대한 방역과 소독 조치를 모두 완료한 상태이다.

더불어 숙소 직원 등 현재까지 확인된 총 5명의 접촉자에 대해서도 신원 파악 후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 방역당국은 목포와 제주 이동시 이용한 퀸메리호 CCTV를 상세히 확인하며 선박 내 접촉자를 추가로 파악 중이다.

1일 오후 4시 기준 밀접 접촉이 이뤄진 선박 내 접촉자는 1명으로 파악됐으며, 이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도 완료됐다.

A씨 일행이 입도와 출도시 퀸메리호 가족실을 이용함에 따라 일반 승객과의 접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혹 추가로 접촉자가 확인될 경우에도 신원파악 후 자가 격리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A씨와 제주여행에 함께 동행한 지인 4명 또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역학조사관은 “A씨가 선박 내 가족실을 이용하고 독채 숙소에 머물러 다른 숙박객과는 접촉이 거의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광주광역시로부터 증상 발생일을 624일로 통보 받았지만, 자체 역학조사 결과 22일 입도 당시부터 컨디션 저하가 있었으며 추가로 확진된 나머지 가족의 경우 23일동안의 여행 기간에는 무증상이다가 그 중 1명만 27일 저녁부터 증상이 발생한 것을 고려할 때 제주에 입도전 감염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설명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광주에서 산발적 소규모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동선과 방역조치 내용을 보도자료, 재난안전문자,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하면서 동일 시간·장소에 있었던 도민과 관광객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했다.

의심 증세가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즉시 연락(하단 참고2)한 뒤,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630일에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발표한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3)’에 따라 지금부터는 기존의 동선 공개 방식과 달리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해당 장소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음은 광주 45번 확진자의 2박 3일동안 제주에서의 동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