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저소득층 자립기반 마련 위해 자활 지원 총력
제주도, 저소득층 자립기반 마련 위해 자활 지원 총력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총 11억5648여 만원 투입……일자리 확대··자활기업 임대료 지원 등

제주특별자치도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자립과 자활기반 마련을 위한 자활·생활안전 기금을 전년대비 66% 증액해 저소득층의 빈곤예방과 자립기반 마련 등 자활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2020년도 자활과 생활안정기금 사업 예산은 지난해 69635만원 대비 66% 증액된 115648만원으로 저소득층 운전면허취득 사업, 자활사업단과 자활기업 임대료 지원, 자활기업 등에 대한 특성화 사업 지원 등이 포함됐다.

특히 이중 지역자활센터의 자활사업단, 자활기업에 대한 임대료는 자활과 생활안정기금 집행 지침에 의거해 사업장당 1000만원 한도 내에서 연간 임대료의 50%를 지원하고 있다.

자활사업단과 자활기업 임대료는 전년대비 12000만원 대비 86%가 증액된 22400여 만원으로 수요조사를 거쳐 임대료 지원이 필요한 자활사업단과 자활기업 47개소를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자활 사업 활성화를 위한 비융자성 사업 외에도 자활 사업단과 자활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자금과 점포 전세자금 지원으로 안정적인 기업여건을 조성하고, 조기 자활·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연 1억원 이내 저금리로 생업 자금과 전세자금 융자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