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경제에 비수도권이 직격탄
코로나19, 지역경제에 비수도권이 직격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강원권, 관광 부진 등으로 서비스업 증가율 전국 최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산업연구원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 브리프’ 6월호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수도권보다 제주를 비롯한 비수도권 지역 경제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해결하기 위한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와 산업연구원(원장 장지상)이 공동으로 2일 발간한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 브리프’ 6월호에서 분석됐다.

이 균형발전 브리프는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변화와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주제로 한 보고서를 통해 비수도권의 생산 활동은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수도권보다 침체가 두드러진 상황으로 분석됐다.

권역별 서비스업 증가율 추이에서는 제주·강원권이 관광 부진 등 영향으로 올해 1분기 -8%대를 기록, 전국에서 최저 수준을 보였다.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책연구실이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제주경제 동향과 활성화 방안보고서에서도 올해 1분기 서비스생산 성장률 -10.3%, 소매판매액 성장률 -14.8%, 광공업생산 증가율 -12.3%, 건설수주액증가율 -25.3%로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코로나 이후 지역 간 경기편차는 비수도권지역에서의 인구 유출을 더욱 촉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4월 권역 간 인구 순이동 통계에서도 제주·강원권에서 2814명이 수도권으로 순유입됐다.

제주지역의 경우 1분기에만 국내인구이동 통계에서 순이동(-568)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바 있다.

두 기관은 이러한 상황을 고려할 때 코로나로 인한 비수도권 지자체의 지원 대책뿐만이 아니라 장기적인 지역산업 활성화를 고려한 지역뉴딜 정책 추진이 필요할 것으로 제안됐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