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도내 18·19번 확진자 3일 퇴원
코로나19 도내 18·19번 확진자 3일 퇴원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코로나19 18·19번 확진자가 3일 오후 퇴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18일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온 도내 18·19번 확진자가 3일 오후 4시경 퇴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퇴원한 18·19번 확진자는 방글라데시 유학생으로 지난달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무증상으로 입국 후 당일 오후 제주에 입도했으며, 제주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검사 후 도 보건당국의 모니터링 하에 재학 중인 대학에서 마련한 임시 숙소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제주대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해당 확진자들은 입원 당시부터 코로나19 관련 증상 없이 양호한 건강 상태를 보였으며, 2일과 3일 이틀간에 걸친 2회 검사 결과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2회 연속 음성이면 격리가 해제 되는 질병관리본부의 ‘무증상 확진환자 격리해제 기준’에 의해 입원 15일 만에 퇴원했다.

18·19번째 확진자의 퇴원으로 도내 격리치료 중인 확진 환자는 방글라데시 유학생 17번 확진자 1명이다.

17번 확진자의 경우도 이들과 함께 어제(2일) 1차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오늘 오후 6시경 나올 2차 검사 결과에 따라 퇴원 여부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