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객 갯바위 고립 잇따라…“밀물·썰물시간 미리 파악해야”
낚시객 갯바위 고립 잇따라…“밀물·썰물시간 미리 파악해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다 밀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37분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용문사 앞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A씨(37)가 밀물에 고립됐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지난 3일 오후 11시3분께 제주시 삼양동 동부양식장 인근 갯바위에 있던 B씨(67)와 C씨(64)도 물이 들어오는 것을 모르고 낚시하다가 고립돼 해경에 구조되기도 했다.

해경 관계자는 “육지와 떨어져 갯바위 낚시를 할 때는 밀물과 썰물 시간을 사전에 파악하고, 꼭 구명조끼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