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제주 국비사업 기재부 심사 본격
내년도 제주 국비사업 기재부 심사 본격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850건 1조7000억원 신청...부처 심사서 2100억원 감액
계속사업 674건.신규 93건 반영...총 1조4866억원 심사 중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출한 내년도 국비사업 예산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심사가 본격 진행되면서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5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4월말 각 정부 부처로 제출된 2021년도 국비사업은 850여건에 예산은 총 1조7000억원 규모다.

부처로 제출된 예산은 부처 심사를 거쳐 지난달 말부터 오는 8월까지 기재부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국비 확보를 위한 1차 관문인 부처별 심사에서 당초 제출된 예산액에서 2134억원 가량이 감액됐고, 1조4866억원의 예산액이 부처에서 기재부로 제출됐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사업 건수도 850건에서 767개로 줄었다.

부처별 심사를 통과한 계속사업은 674건에 1조3981억원 규모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감귤고품질 생산시설 현대화(110억원), 회천-신촌 구국도 건설(80억원), 전기차 구입 보조금(1194억원), 도두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42억원), 광역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166억원),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320억원), 배수개선사업(217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신규사업은 93건에 885억원이 부처에서 반영돼 기재부 심사를 받고 있다. 평화로(광령-도평) 우회도로 건설(15억원), 농산물 산지 유통센터 지원(60억원), 친환경 퇴비생산시설 현대화 지원(22억원), 서귀포항만 근로자 복지센터 건립(10억원), 양돈분뇨 정화처리지원(20억원), 공익직불제사업(396억원) 등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기재부가 부처별 예산 감축을 주문한 가운데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할 제주도 국비예산에 대한 절충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기재부 예산 심사는 오는 8월말까지 이어지며, 국무회의를 거쳐 오는 9월 초 국회로 내년도 예산이 제출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주요 미반영 사업에 대해 부처를 설득해 추가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국비를 최대한 배분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