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사정 잠정 합의 정신 적극 살려야”
문 대통령 “노사정 잠정 합의 정신 적극 살려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합의 완성 당부...체육계 폭행사건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주문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잠정 합의 무산과 관련해 합의 정신은 적극적으로 살려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 노사정이 함께 어려움을 나누고 극복하자는 뜻이 잠정 합의문에 담겨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협약이 체결되었다면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한 첫걸음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노사정 대표자들이 조금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며 적지 않은 성과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노사정 대표자들은 지난 1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을 갖고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막판에 무산됐다.

노사정 대표들의 잠정 합의에는 일자리와 기업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 노사의 고통 분담 및 상생 협력 의지, 사회안전망 확충,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 추진 등을 담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잠정 합의된 내용을 경사노위에서 이어받아 사회적 합의로 완성시켜 주시기 바란다민주노총도 협력의 끈을 놓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는 잠정합의의 내용대로 고용 유지와 기업의 생존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로드맵도 연말까지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체육계 폭행 사건에 대해서는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 관계부처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