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치 의무화에도...학교 도서관 전문인력 태부족
배치 의무화에도...학교 도서관 전문인력 태부족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학교 사서교사 배치 33곳뿐...사서는 한명도 없어
독서 교육의 질 저하·일반 교사 업무 부담 증가 원인

학교 도서관에 사서교사나 사서를 의무적으로 배치하도록 하는 학교도서관진흥법이 시행된 지 2년이 지났지만 제주 학교 도서관의 전문 인력 배치는 여전히 소걸음을 걷고 있다.

7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초··고등학교 188곳 중 사서교사가 배치된 곳은 초등학교 13, 중학교 11, 고등학교 9곳 등 총 33(17.5%)에 불과하다. 학교 6곳 중 1곳에만 사서교사가 있는 셈이다.

현행법에 따르면 모든 학교 도서관은 사서나 사서교사를 둬야 한다. 20182학교도서관진흥법12조 제2항이 학교도서관에 사서교사·실기교사나 사서를 둘 수 있다는 임의조항에서 학교도서관에 사서교사·실기교사나 사서를 둔다는 의무조항으로 바뀌면서다. 사서교사 임용은 교육부가 맡고, 교육공무직인 사서 채용은 각 시도교육청이 담당하고 있다. 그런데 제주도교육청은 교육부가 사서교사 임용 정원을 확대하기만 기다릴 뿐 사서는 단 1명도 채용하지 않고 있다.

학교 도서관의 전담 인력 부재는 일선 학교에서 독서 교육의 질 저하, 교사 업무 부담 증가의 원인이 되고 있다.

실제 제주도교육청이 최근 공표한 독서 교육 활성화 기반 조성을 위한 교육청 산하 학교 도서관 및 공공도서관 진단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사서가 배치되지 않은 학교의 경우 도서관 운영이 한정적이거나 방치 수준이라는 현장 관계자들의 하소연이 많았다. 사서가 없는 학교는 일반 교사가 업무를 맡거나 학부모들이 자원봉사 개념으로 대출 업무 등을 분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A중학교 도서관 담당 교사는 사서교사가 없는 학교에 근무했는데 도서관 운영은 대출과 반납이 전부였다면서 도서관을 열어두는 시간도 굉장히 한정적이었다고 밝혔다.

또다른 중학교 관계자는 학부모 도우미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한시적으로 도서관에서 활동을 해 도서관이 항상 개방돼 있는 게 아니라며 아이들이 쉬는 시간에만 이용을 할 수 있다보니 운영이 활성화 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사서교사가 4명 더 배치됐다면서 점차적으로 사서교사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