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손상 환자 여름 휴가철에 가장 많아
제주 손상 환자 여름 휴가철에 가장 많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중 사고 손상 환자가 많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도민과 관광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8일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가 발표한 사고손상감시 실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응급실을 방문한 손상 환자수는 5만5860명으로 이 중 30.4%(1만7001명)가 여름 휴가철인 7~9월에 집중됐다.

이 기간 부딪힘, 미끄러짐, 베임·찔림 등 생활안전사고가 50.1%(8533명)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교통사고가 19%(3205명)로 나타났다. 사고 장소별로 보면 30%(5063명)가 가정에서, 23%(3838명)는 야외 및 바다에서 발생했다.

소방안전본부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정 등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대면 홍보를 통해 예방수칙을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또 관광객의 초행길 및 운전미숙으로 렌트카 교통사고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도내 관련기관과 협업을 통한 사고예방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정병도 소방안전본부장은 “이번 손상감시실태보고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맞춤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철저히 추진하겠다”며 “생활안전사고 저감을 위한 일상 속 안전사고 수칙 준수를 통해 지역안전지수가 향상 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의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