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불법행위 신고하세요”…제주경찰도 제2의 최숙현 막는다
“체육계 불법행위 신고하세요”…제주경찰도 제2의 최숙현 막는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8일까지 특별수사단 운영…사안 무거우면 구속수사 적극 검토

팀 내 폭언과 폭행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제주경찰도 특별수사단을 운영한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다음 달 8일까지 한 달간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단’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은 이 기간 도내 체육계 내 폭행과 강요, 성범죄 등 각종 불법 행위에 대해 신고 접수를 받는다. 

폭행, 상해, 협박을 당하거나 의무 없는 행위를 지시 또는 요구, 허용되지 않는 무리한 행위를 강요받은 경우 지체 없이 112에 신고하면 된다.

강간 또는 강제추행, 불법 촬영을 당하거나, 모욕 및 명예훼손, 불안감 조성을 받은 경우도 포함된다.

경찰은 신고자의 신변 보호를 위해 신고상담센터도 설치한다. 피해자 상담 후 혐의점이 있으면 특수단에 넘길 방침으로, 사안이 무겁거나 상습, 악질, 고질적인 경우 구속수사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피해자 보호와 지원 제도도 적극 활용해 회복적인 경찰 활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경찰서는 지난 5월 29일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에게 아동복지법 위반·강요·사기·폭행 혐의를 적용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운동처방사와 팀 선배 등 2명도 폭행 혐의로 함께 넘겨졌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6일 뒤늦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김규봉 감독과 팀 주장 장윤정 선수를 영구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경북경찰청은 동료 선수들이 국회 기자회견에서 제기한 경찰 수사 축소 의혹을 놓고 경주경찰서 감찰에 착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