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치 못한 안개’ 제주유나이티드, 부천전 연기
‘예상치 못한 안개’ 제주유나이티드, 부천전 연기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기 일정 추후 결정...체력적 숨고르기 긍정적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유나이티드와 부천FC 간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됐다. 사진은 철수 작업 속 남기일 감독.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유나이티드와 부천FC 간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됐다. 사진은 철수 작업 속 남기일 감독.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만났다. 호재가 될수도, 악재가 될수도 있는 상황.

지난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부천FC 1995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10라운드 홈 경기가 짙은 안개로 인한 악천후로 취소됐다. 이번 시즌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된 것은 K리그1K리그2 통틀어 처음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재경기 일정을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빡빡한 일정 가운데 숨고르기했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7월은 지옥의 일정이었다. 무더운 날씨뿐만 아니라 7월에 치르는 리그 4경기 중 무려 3경기가 원정경기였다. 홈 경기는 이날 부천전이 유일했다. 특히 다가오는 15일 수원 삼성과 FA16강전까지 앞두고 있어 체력적인 부담이 커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가 취소되면서 수원과의 FA16강전에서 기존 구상보다 더욱 탄탄한 스쿼드를 구축하는 동시에 18일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도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과 운용이 한결 수월해졌다. 지난 1일 서울이랜드와 FA24강전에서 연장 혈투를 벌였던터라 주축 선수들의 체력부담이 적지 않은 상황이었다.

반면 부천이라는 상대가 주는 부담감은 더욱 커질 수 있다. 현재 K리그2 순위 경쟁은 역대급으로 치열하다.

1위 수원FC(승점 19)4위 부천(승점 16)과의 격차는 단 3점에 불과하다. 3위 제주(승점 17) 뒤로 4위 부천, 5위 서울이랜드(승점 15), 6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14)까지 단 한 라운드 결과에 따라 순위가 요동칠 수 있다.

순위 경쟁이 점차 가열되는 가운데 연고지 이전에 따른 불편한 관계부천과의 경기는 심리적 부담이 될 수 있다.

남기일 감독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경기를 치르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FA16강전을 앞두고 체력적으로 힘들 수 있는 시점에서 잠시 숨고르기를 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자신감 갖고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