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줄고 충전료 인상까지…전기차 보급 ‘첩첩산중’
보조금 줄고 충전료 인상까지…전기차 보급 ‘첩첩산중’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 보조금 예산 조정(삭감)과 충전요금 인상 등으로 제주특별자치도의 전기자동차 보급 정책 추진 여건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본예산에 편성된 ‘제주 전기차 선도도시 전기차 구입 보조금’은 국비(1648억6100만원)와 도비(476억7700만원)를 더해 총 2125억원 규모였다.

그러나 악화된 제주의 재정여건으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국비(1291억원)와 도비(270억원) 총 1561억원 삭감된 채 제주도의회 임시회 심사를 앞두고 있다.

제주도는 당초 올해 전기차 8700대 보급을 목표로 했지만 예산 삭감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보급 계획도 수정하고 있다. 부서 내부적으로 4000대 전후로 잡고 있다.

특히 제주와 국가의 재정여건이 악화되면서 올해의 경우 전기차 보급을 위한 예산 확보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기차 충전기의 충전요금 인상으로 이용자들의 부담이 늘어나게 됐다.

오는 8월부터 제주도가 구축한 개방형 전기차 충전기(443기)의 충전요금이 현행 ㎾h당 173.8원에서 250원으로 인상된다.

충전요금 조정은 한국전력의 충전기 전기요금 특례요금제의 단계적 정상화에 시행에 따른 것이다.

제주도보다 앞서 환경부도 전기요금 정상화 내용을 반영해 이달 6일부터 적용하고 있다. 환경부가 설치한 개방형 충전기 충전요금은 ㎾h당 255.7원이다.

도내 민간 충전사업자들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요금을 적용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전기차 구매 수요에 영향은 있다고 본다. 다만 지난해 말 출시된 전기화물차가 인기를 끌고 있고, 올 하반기에 국내·외 신차(전기차)들이 출시될 예정이어서 여건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6월말 현재 제주에서는 전기차 2200여대가 계약됐고, 1600여대가 보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