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도 해중전망대 찬반 논란 가열
제주 우도 해중전망대 찬반 논란 가열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최근 사업자측에 공유수면 사용 허가 줘
“새로운 볼거리 필요” vs “환경 파괴” 입장 팽팽
우도 해중전망대 조감도.

지난해 경관심의에서 두 차례 모두 유보된 우도 해중전망대 건설과 관련, 난개발 논란 속 최근 제주시가 사업자측에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내줘 찬반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2018년 제주시가 수립한 우도면 종합발전 계획에 따르면 해중전망대는 제주시 우도면 오봉리 전흘동 882-1 일대 공유수면 2000에 길이 130m, 3m의 다리를 세우고, 만조 기준 해수면에서 높이 9m, 지름 20m 규모의 원형 건물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원형 건물이 설치되는 구간이 만조 때 수심 8m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아파트 5층 높이와 맞먹는 17m의 건축물이 바다 한가운데 들어서는 것이다.

전망대에서는 유리창을 통해 바닷속 풍경과 해녀 물질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사업자측은 지난달 제주시로부터 2000규모의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를 놓고 찬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찬성측은 우도가 연간 200만명이 찾는 제주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볼거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사업 예정지는 매년 괭생이모자반이 방치되는 구간인 데다, 이 때문에 물고기, 전복 등 수산자원이 서식할 여건이 안 돼 환경 보존 차원에서 해중전망대 건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중전망대가 제대로 운영되려면 깨끗한 바다 환경이 조성돼야 하는데, 이를 위해 사업자측으로부터 꾸준한 환경 정비를 약속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측은 바다 한가운데 다리와 전망대 설치를 위해서는 환경 파괴가 불가피하고, 건설 시 발생할 쓰레기와 하수 처리, 교통 혼잡 등 갖가지 문제를 우려하고 있다.

이 사업과 관련해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국민여러분, 제주도 우도를 지켜주세요. 우도 해중전망사업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바다를 부수고, 그 자리에 해중전망대를 만드는 사업인데, 사업 추진 과정도 명확하지 않고, 많은 우도 주민도 이 사업을 모르거나 반대한다특히 이 사업은 추후 우도의 관광지가 아니라, 흉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한편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은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경관위원회 경관심의에서 두 차례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경관위는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와 도립공원위원회 행정절차 이행 후 심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또 우도 자연환경과 경관을 고려한 입지 재검토와 사업 중단 시 시설물 원상복구 등 경관 보호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사업자측이 지난달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받으면서 본격적인 사업 추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우도가 해양도립공원으로 지정된 만큼 제주도립공원 심의위원회 심의, 경관위원회 심의, 환경영향평가 등 사업 추진을 위해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산적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행자 2020-08-01 20:48:42
여기가 그래도 제일 클리어 하네요..
난 참 조은거 같은데...요즘 우리나라는
해양컨텐츠가 부족하긴한듯...먹고.즐기러 가는 여행이지요..80년대 이야기들은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