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 중 손가락 절단 외국인 선원 긴급 이송
조업 중 손가락 절단 외국인 선원 긴급 이송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오후 1시30분께 서귀포시 남서쪽 320㎞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서귀포선적 어선 A호(29t)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며 서귀포해양경찰서에 구조를 요청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조업 중 선원 B씨(33·인도네시아)가 연승 낚시줄에 왼손 엄지 손가락이 감기면서 절단되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5000t급 경비함정을 급파, 사고 발생 5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35분께 현장에 도착해 B씨를 옮겨 태운 후 서귀포항으로 긴급 이송했다.

B씨는 30일 오전 1시57분께 서귀포항에 도착,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현재 A호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