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행사가 최선? 행정이 지원책 적극 발굴해야
비대면 행사가 최선? 행정이 지원책 적극 발굴해야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황국 의원 30일 도의회 의원회관서
‘코로나19 이후 문화산업 개선’ 간담회
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황국 의원은 30일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이후 문화산업 개선’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황국 의원은 30일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이후 문화산업 개선’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제주지역 문화산업 현장 종사자들의 생계유지를 위해 관련기관들이 각종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황국 의원은 30일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이후 문화산업 개선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진남 제주도 문화정책과장, 강승범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 정문석 서귀포시 문화관광체육국장, 이승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김영훈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장이 참석해 행사 및 문화산업 관련 분야 현장 종사자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제주문화산업연합회 관계자는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온라인과 비대면으로 각종 행사들을 펼치는 것이 과연 최선이라고 할 수 있냐현장에서 아이디어를 내라고 할 것이 아니라 각종 정책을 개발하고 발굴하는 각 기관들에서 관련 매뉴얼 및 정책들을 발굴해 참고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은 문화와 관련된 정책 발굴 및 매뉴얼 정립은 행정측에서 만들어야하는 것이 맞고 도의회 차원에서도 미진한 부분을 보충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문화산업 종사자는 몇 십년 동안 행사 관련 업종에 종사하며 생계를 유지해왔던 사람들이 이 업계를 떠나지 않고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도 어떻게 축제들을 풀어갈 수 있을지 고민해야한다고 말했다.

강승범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제주시에서도 매년 진행되던 입춘굿, 들불축제뿐만 아니라 마을 곳곳에서 소규모로 진행되던 축제들도 올해는 진행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굵직굵직한 행사들을 대부분 치루지 못하게 됐지만 하반기에 예정된 몇몇 행사들은 소규모라도 치러 행사업계 종사자분들이 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