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생활방역수칙 더욱 철저히 지켜야
휴가철, 생활방역수칙 더욱 철저히 지켜야
  • 제주일보
  • 승인 2020.0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8월에 접어들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첫 번째로 맞이하는 여름이다

그러다 보니 여름 휴가철의 풍경이 예전과 사뭇 다르다. 예년 같으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던 공항의 모습은 이제 찾아볼 수 없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민 10명 중 6명은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않거나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고 한다. 심지어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도 캠핑이나 차박, 호캉스 등을 선호하는 실정이다

그런데 얼마 전 지방의 한 캠핑장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소식은 캠핑족들을 움츠러들게 만들었다. 평소 산과 들, 숲 속 등에서의 캠핑은 비교적 안전하다고 인식되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야외장소라도 동행자가 많고(밀집) 접촉이 빈번하게(밀접) 이뤄진다면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입증된 셈이다

실제로 그들은 휴가지에서 마스크 착용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한다. 여러 명이 함께 떠나는 휴가는 이동차량, 숙박시설, 휴가지에서의 밀접대화와 식사 등 감염 위험요소가 곳곳에 널려 있다고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마스크 착용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코로나19 시대, 결국 믿을 것은 생활방역뿐이다

밀집·밀접 환경을 적극 피하고 마스크착용과 2m 거리두기를 생활화하자. 여름 휴가철,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생활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키면서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