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결정 성급했다”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결정 성급했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근 전 제주외고 교장,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형 공론화 토론회서 주장

제주외국어고등학교를 일반고등학교로 전환하는 방침을 세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의 결정이 성급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제주도교육청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6일 오후 제주학생문화원 소극장에서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일반고 전환 모형’ 공론화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에서 패널로 참석한 고창근 전 제주외고 교장은 “교육부가 외고를 고교서열제의 주범으로 몰면서 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하자마자 제주도교육청이 곧바로 제주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후속 작업에 나서는 것은 이른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고 전 교장은 제주외고에 대한 일반고 전환에 대한 공론화에 나서면서 모형을 ‘제주시 동지역 평준화 일반고로 전환 이전 배치’, ‘읍면 비평준화 일반고로 전환(현 위치)’ 등 2가지로 한정한 점에 대해서도 섣부른 결정이었다고 주장했다.

고 전 교장은 “현재 전국 30개 외고 중 16개교가 교육부의 일반고 전환 결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했다”며 “제주외고에 대한 일반고 전환 논의는 교육부의 2022년 교육과정 발표 때까지 기다린 후 진행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대영 제주대 교수는 “제주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2가지 모형은 각각 일장일단이 있다”며 “주변 학교와 연계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방안, 동지역 과밀학급 해소 효과 등을 복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전교조제주지부 등 교육단체와 공동으로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도민 대상으로 실시한 제주교육 현안 설문조사에서 제주외고를 동지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공립형 대안학교운영, 현 위치 내 일반학교 순으로 답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제주외고 학부모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외고는 2003년 국제자유도시를 지향하는 제주도의 필요에 의해 세워진 학교인 만큼 설립 목적에 맞게 정체성이 유지되고 발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