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예인줄 맞은 어선 기관장 구조
제주해경, 예인줄 맞은 어선 기관장 구조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8.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1135분께 제주시 북동쪽 22해상에서 예인 작업을 하던 부산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A(48t·승선원 7) 기관장 박모씨(71·부산)가 끊어진 예인줄에 허리 부위를 맞았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양경찰서는 현장에 5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박씨를 구조한 뒤 제주항에 대기 중이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박씨는 사고로 오른쪽 하반신 다리 마비 증상을 보였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