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준 제주경찰청장 “자치경찰 일원화 제주 실정 반영돼야”
김원준 제주경찰청장 “자치경찰 일원화 제주 실정 반영돼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8.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취임 기자간담회…외국인 범죄 근절 피력

김원준 신임 제주지방경찰청장(55·경찰대학 3기)이 자치경찰과 국가경찰의 일원화 문제와 관련해 “제주도민의 안전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제주의 실정이 반영된 자치경찰제도가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0일 제주경찰청 기자실에서 가진 취임 간담회를 통해 취임 소감과 함께 제주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청장은 “자치경찰 이슈가 워낙 크지만, 제주경찰의 역할인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은 변함이 없다”며 “구체적인 안은 논의해봐야 하겠지만 어떤 경우라도 도민의 안전이 최우선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정부에서 자치경찰제를 운영하려면 예산·인력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이원화 체제보다 일원화 체제가 괜찮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일원화 되더라도 무 자르듯 자르는 것은 제주도 입장에서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제주에서 자치경찰에 들인 공도 많고 특별법을 근거로 확대시범 운영을 했기에 틀이 잡혀 있다”며 “제주와 다른 지역에서 받아들이는 것과 자치경찰제 일원화 문제는 다를 수밖에 없다”는 덧붙였다.

외사국장 출신의 김 청장은 제주지역 외국인 범죄 근절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 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전체 외국인 숫자는 줄었으나 불법체류자 경우는 줄지 않았다”며 “제주지역 외국인 범죄는 능히 감당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청장은 “외국인 범죄 분위기가 생기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대응하겠다”며 “제주가 외국인 범죄와 관련해 불안하다는 소리가 안 나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