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집중호우 피해 심각...복구에 총력 기울일 때”
문 대통령 “집중호우 피해 심각...복구에 총력 기울일 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무회의서 가용재원 총동원한 재정지원 대책 검토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 이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피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 규모도 매우 심각하다.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으로,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도로와 철도, 댐과 제방 등의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집중호우 피해로 망연자실한 농민들에 대한 지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주기 바란다조기에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침수 농경지 복구, 피해 농가 긴급 지원에 힘써 주기 바란다. 병충해 확산을 막고, 농작물 생육과 약제 지원 등을 통한 2차 피해 예방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공공 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로 예상치 못한 재난재해가 언제든지 반복해서 발생할 수 있다안전관리 기준을 새롭게 재정비하는 한편, 피해 시설물 복구 과정에서도 강화된 안전기준을 적용해 앞으로 닥칠 재난 상황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 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며 홍수 조절 통제를 자동화하는 하천과 댐 관리체계의 스마트화에 박차를 가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밖에도 재난 대응의 실효성을 높이는 대응체계 고도화, 피해 국민을 돕는 공동체 정신 발휘를 당부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