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실 폭염대책 조치, 도교육청 늑장행정”
“급식실 폭염대책 조치, 도교육청 늑장행정”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11일 성명

제주에서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이 여름철 폭염에 노출됐다는 민원이 제기됐지만 관련 대책이 한 달이 지나서야 시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이하 노조)는 11일 성명을 내고 “급식실 폭염대책이 시급한데 교육청은 늑장 행정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제주도교육청 제1회 산업안전보건위원회가 지난 6월 30일과 7월 6일 두 차례 진행됐고 이 회의에서 여름철 학교급식 종사자 폭염 관련 예방대책에 대해서 심의·의결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제주도교육청은 고온조리 자제 및 간편 조리법으로 식단을 제공하라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의 결정이 담긴 공문을 1달이 지난 지난 6일에야 일선학교로 보냈다”고 밝혔다.

노조는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은 찜통같은 공간에서 아침부터 퇴근할 때까지 마스크를 쓰고 일하면서 현기증, 두통, 구토 등 온열질환으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열고 어렵게 마련한 학교 급식소 폭염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조는 지난해 학교 급식실 노동자 508명을 대상으로 폭염실태조사를 조사한 결과 78%가 여름철 급식 중 열기로 인해 건강 이상(두통·현기증·구토·쓰러짐)을 경험했고 61%는 폭염으로 건강 이상을 경험해도 쉬지 못하고 일했다는 답변이 나왔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