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기상레이더 설치, 모든 게 투명해야
공항기상레이더 설치, 모든 게 투명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제주시 명도암마을 입구에 시설하려는 공항기상레이더와 관련해 해당 지역의 반발은 지나치지 않다.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전 협의나 설명회가 없었다. 주민들도 사업 사실을 기상청이 아닌 마을에 떠도는 소문을 확인하면서 알았다. 주민들 사이에서 기상레이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비롯됐다고 할 수 있다.

기상청이 오늘(13) 오후 6시 명도암마을회관에서 갖기로 했다가 마을회의 요청으로 전격 취소된 사업설명회도 당초 계획에는 없었던 것이라고 한다. 본지 보도(810, 11일자 1)를 통해 주민들이 전자파와 고전압으로 공항기상레이더 신설을 반대한다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러 매체가 의미 있게 다루자 황급하게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주민들의 행태는 님비(NIMBY·내 지역은 안 된다)와 거리가 멀다.

물론 공항기상레이더는 필요하다. 기상청의 말을 빌리면 제주공항은 돌풍이나 하강기류 등 위험 기상이 국내 다른 공항보다 많이 발생한다. 레이더를 설치하면 제주공항의 윈드시어, 호우, 강설 등의 상황을 관측해 항공기의 안전운항을 유도할 수 있다. 여기에 제주시 동부 저지대 지역의 수해 피해 저감을 위한 기상서비스 제공도 가능하다. 이처럼 공익성이 크다 해도 먼저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순리다.

주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전자파 발생에 따른 위해성 여부다. 공항기상레이더가 들어서는 곳에서 반경 70m 내에 주택 5동과 피아노 공연장이 있다. 추가로 2층 규모의 근린시설과 농산물 식품 창고가 들어설 예정이라고 한다. 바로 인근에 있는 주민이라면 전자파 노출에 대한 불안감이 이만저만 아닐 것으로 여겨진다. 다른 주민과 농가들도 재산권 제약과 농작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크게 걱정하고 있다.

이 점에서 기상청은 사업설명회 취소 후에도 주민과의 소통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 한 점 의혹 없이 더하지도 빼지도 않은 투명하고 올바른 정보를 공개해야 할 것이다. 특히 전자파에 대해선 객관적인 근거를 토대로 접근해야 한다. 그래야 주민들을 설득하고 공감을 끌어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