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기상레이더 설치 사업설명회 전격 취소
공항기상레이더 설치 사업설명회 전격 취소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도암마을회 "전자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설명회" 철회 요청...기상청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
공항기상레이더 예정 부지인 제주시 봉개동 명도암마을 입구 국유지.
공항기상레이더 예정 부지인 제주시 봉개동 명도암마을 입구 국유지.

제주시 봉개동 명도암마을 입구에 공항기상레이더를 구축하는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확산되는 가운데 기상청이 13일 오후 6시 명도암마을회관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사업설명회가 취소됐다.

주민들이 전자파와 고전압 발생에 따른 우려를 제기하며 반대에 나섰기 때문이다.

조남일 명도암마을회장은 “13일 예정된 기상청 사업설명회는 전자파가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시뮬레이션이 진행되는 등 해명 기회를 주는 자리가 됐다”며 “주민들이 설명회에 참석하는 자체가 찬성으로 비춰질 수 있어서 기상청에 취소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어 “공항기상레이더 설치 사업에 대해 전 주민이 조건없이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마을 곳곳에 반대 현수막을 내걸어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전파통신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자파 시뮬레이션을 시연할 예정이었으나 마을회에서 설명회를 취소해 달라는 요청이 접수돼 추후 설명회 개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우려하는 전자파에 대한 위해성은 없는 만큼, 국내·외 운영 사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명도암마을에서 추진 중인 공항기상레이더 도입은 국유지(3006㎡)에 관측소(건축면적 600㎡)를 짓고 그 위에 레이더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전체 높이는 건물높이 20m를 포함해 총 32.7m에 이른다.

기상청은 항공기 안전 운항을 위해 이 레이더로 제주공항의 윈드시어(급변풍)와 하강기류, 호우, 강설 등 기상 관측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재 기본설계가 진행 중이며 연말까지 건축허가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내년에 착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연 2020-08-12 23:26:56
건물 높이 32m가 레이더 높이 포함한 거 확실한가요? 구글에 TDWR height 라고 검색하면 142m라고 나오는데요? 150m 짜리 레이더가 집 바로 옆에 생긴다고 상상해보세요... 얼마나 어이없는 일인지... TDWR(공항 도플러 기상 레이더)는 공항에 기상 정보를 제공하는 용인데 첫 번째 TDWR도 인천공항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인천공항에 이어 두번째라는데, 애꿎은 민가 바로 옆에 설치하려 하지 마시고 공항이나 주택가 아닌 곳에 설치하세요! 100m 안에 주택이 5채나 있습니다. 레이더 설치 조건 없이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