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려움 처한 사이판에 제주삼다수 긴급 지원
코로나19 어려움 처한 사이판에 제주삼다수 긴급 지원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이판에 11t에 달하는 제주삼다수가 긴급 지원됐다.

제주특별자치개발공사는 현지 거래처를 통해 500㎖ 제주삼다수 2만2400병을 사이판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삼다수의 전략적 수출 지역 중 하나인 사이판은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관광객이 전혀 유입되지 않아 주요 수입원이 끊긴 상황이다. 이에 공사는 글로벌 상생 활동의 일환으로 사이판에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

공사가 지원한 삼다수는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이민국, 세관, 검역소, 코로나19 지정 병원 직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2012년 사이판에 진출한 제주삼다수는 지난 8년간 현지화 전략을 통해 사이판 생수 시장에서 절반가량을 유지하며 ‘사이판의 국민생수’로 등극했다. 브랜드 현지화 덕분에 코로나19로 수출 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고른 매출 실적을 보이고 있다.

김정학 개발공사 사장은 “물은 재난, 위기 시 가장 필요한 생필품 중 하나인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지역을 돕기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2014년 2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업무 제휴 협약을 맺고, 갑작스러운 재난, 재해로 식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제주삼다수를 지원하고 있다.

또, 해외의 재난·재해 지역 구호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