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제주해역 첫 고수온주의보 발령
폭염에 제주해역 첫 고수온주의보 발령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온주의보 발령 해역.
고수온주의보 발령 해역.

연일 지속되는 폭염에 제주해역에서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

해양수산부는 장마 후 이어진 폭염 영향으로 제주 해역과 전남 함평만의 수온이 28도에 이를 것으로 예측돼 14일 오전 10시를 기해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를 발령했다.

지난 13일 기준 고수온 주의보 발령 대상 해역의 수온은 서제주(제주시 한경면) 27.7도, 함평군 석두 27.3도다.

제주 연안은 제주 남쪽에 분포한 고온 표층수가 제주 연안으로 유입되고 폭염이 시작되면서 수온이 오르고 있다.

해수부는 관심단계부터 지속적으로 제주 연안과 함평만을 모니터링 해왔으며, 먹이 조절, 대응장비 가동, 면역증강제 투여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도를 지속해 왔다. 

해수부는 고수온주의보 발령에 따라 비상대책반을 설치하고, 고수온으로 인한 양식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고수온 대응을 총괄 관리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정부는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지자체, 어업인과 협력하여 총력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양식 어가에서도 먹이공급 중단, 대응장비 가동 등 정부와 지자체의 현장 지도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