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물휴양림 상사화 활짝 '초가을 분위기 물씬'
절물휴양림 상사화 활짝 '초가을 분위기 물씬'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봉개동 있는 절물자연휴양림에 초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는 상사화가 활짝 피었다.

제주시는 상사화가 만개하면서 방문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절물자연휴양림에서는 2~3월 복수초와 변산바람꽃, 4~5월 새우란, 6~7월 산수국, 8~9월 상사화 등 계절에 따라 다양한 야생화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1997년 개장한 절물자연휴양림의 연간 입장객은 80만명을 넘고 있다. 전국 42개 국립자연휴양림 최다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