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이웃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해 봐야
‘진정한 이웃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해 봐야
  • 제주일보
  • 승인 2020.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수도권에서 촉발된 코로나19가 전국적인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

일일 신규확진자수도 3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감염경로를 모르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비율도 두자릿수에 달한다.

특히 종교행사에서의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인 데다가 서울시내 대규모 집회와 연결되어 전국적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서울, 경기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격 시행되었다.

문제는 종교행사와 대규모 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는 고사하고 마스크 착용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데 있다.

코로나19 유행 초기 대규모 확산의 시발점이 된 2의 신천지사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건 아니다. 반년 넘게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여온 방역당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애써 실천해 온 대다수 국민들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게다가 그들의 대다수는 이웃사랑을 중요시하는 종교인들이 아닌가. 유례없는 긴 장마 끝에 찾아온 폭염 속에서 마스크를 챙겨 쓰는 사람들도 덥고 답답한 것은 마찬가지다.

여름휴가는커녕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며 집콕 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또 어떤가? ‘이웃사랑은 그들의 경전속의 한낱 단어에 불과한 것이 아니다. 개인의 이기심을 버리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이다.

코로나 시대 진정한 이웃사랑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 보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