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기업체에 특별운전자금.재해자금 지원
태풍 피해 기업체에 특별운전자금.재해자금 지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등

태풍 ‘바비’로 피해를 입은 제주지역 기업체에 특별운전자금과 긴급 재해자금이 지원된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본부장 김종욱)는 태풍 피해를 입은 업체에 도내 금융기관을 통해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총 30억원이고 금리는 연 0.25%다. 지원은 시중은행이 오는 9월 1일부터 30일까지 신규 취급한 운전자금 대출실적 일부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낮은 금리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원 대상은 지자체에서 피해 확인서를 발급받은 도내 업체로, 병원 등 고소득 업종과 신용등급 우량업체, 부동산·금융관련업, 사치향락업종 등은 제외된다.

한편, 제주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인택)도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2억원까지 긴급 재해자금을 지원한다.

업체당 최대 2억원까지 보증 지원되며 보증료는 0.5%로 고정해 운영된다.

태풍 피해를 입은 업체는 사업장 소재지 읍면동에서 재해중소기업 확인증을 받은 다음 경제통산진흥원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금리지원 추천서를 받고 제주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