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정전에 차량도 넘어져…태풍 북상에 제주 피해 속출
대규모 정전에 차량도 넘어져…태풍 북상에 제주 피해 속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7~8시 제주 초근접…하늘길·바닷길도 묶여
3일 오전까지 매우 강한 바람…“피해 대비해야”
10호 태풍 하이선 북상…향후 이동경로에도 촉각
서귀포시 서호동에서 나무가 부러져 주차 중이던 차량을 덮쳤다.
서귀포시 서호동에서 나무가 부러져 주차 중이던 차량을 덮쳤다.

초속 30m의 강풍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를 동반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와 가까워지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하고, 주행하던 차량이 넘어지는 등 각종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동쪽 약 190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시속 162(초속 45m), 강풍반경 360, 강도 매우 강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이 제주와 가장 근접할 시점은 서귀포시지역은 오후 7시 서귀포시 동남동쪽 130해상, 제주시지역은 오후 8시 제주시 동남동쪽 140해상으로 예측됐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4시 기준 한라산에는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주요지점 최대 순간풍속은 선흘 초속 32.8m, 새별오름 32.3m, 제주 32.2m 성산수산 29.8m, 윗세오름 29.0m 등이다.

 

한경면 신호등이 부러져 소방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한경면 신호등이 부러져 소방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서귀포 해상에서는 10.2m에 달하는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각종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한국전력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강풍으로 고압선이 끊어지면서 제주시 연동 898가구 등 오후 4시 현재까지 도내 2168가구가 정전됐다.

이 가운데 현재 전력 복구가 되지 않은 곳은 제주시 일도2동 661가구와 애월읍 고성리 264가구, 성산읍 수산리 181가구 등 1106가구다.

제주시 한림읍에서는 주행 중이던 차량이 강풍에 전도됐고, 서귀포시 서호동에서는 나무가 부러지면서 주차된 차량을 덮쳤다. 서귀포시 토평동에서는 전신주가 쓰러졌다.

제주시 아라2동과 한경면, 외도동에서는 신호등이 부러지기도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에서는 비닐하우스가 강풍에 무너지고, 구좌읍 송당리에서는 전신주가 인근 주택 마당으로 쓰러지기도 했다.

이밖에 제주시 노형동에서는 커피숍 간판이 도로에 떨어지고, 아라동의 커피숍 유리창이 깨졌으며, 건입동 현대아파트 사거리에서는 도로 보행 신호등이 기울어지면서 안전조치가 이뤄지기도 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182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되자 안전 조치를 취했다. ··동에서는 감귤, 양식장, 화훼농가의 비닐하우스 파손과 농경지 침수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

태풍에 만조까지 겹치면서 제주시 우도면 천진항은 해수면 상승으로 포구와 도로가 침수돼 오전부터 통제가 이뤄졌다.

 

외도동에서 신호등이 부러졌다.
외도동에서 신호등이 부러졌다.

하늘길과 바닷길도 모두 막혔다.

제주국제공항은 이날 운항 예정이던 전체 항공편 392편 가운데 372(출발 180·도착 192)이 결항됐다.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9개 항로 15척 여객선 운항도 모두 통제됐다.

한라산 7개 코스 입산도 모두 금지된 상태다.

기상청은 3일 오전까지 제주에 초속 30~50m의 강풍을 동반한 시간당 10~30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3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이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만큼 각종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0호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도
10호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도

한편 태풍 마이삭에 이어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향후 이동 경로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2일 오전 9시 현재 괌 북북서쪽 약 680해상에서 시속 31의 빠른 속도로 남서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시속 76(초속 21m), 강풍반경 250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오는 6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50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는 이날부터 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7일 부산 동남동쪽 약 200부근 해상에 상륙한 뒤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