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
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
  • 제주일보
  • 승인 2020.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행선, 서귀포보건소 건강증진팀장

코로나19 감염 시 주요 발병 증상은 감기와 비슷한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이다. 면역력이 약한 65세 이상 노인이나 기저질환(뇌졸중, 당뇨병, 천식 등)이 있는 분들은 폐렴 등 중증으로 이환될 가능성이 높고 사망에 이를 확률이 매우 높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폐렴으로 진행된 환자 중 27%가 흡연자이며, 중국의 웨이 리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의 폐렴 악화에 미치는 요인을 조사한 결과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으로 악화될 위험이 14.3배가 높다고 발표했다. 이는 곧 흡연자가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으로 악화될 위험이 높다는 의미이다.

또한 오랜 기간 흡연한 사람들은 폐의 저항력이 떨어지고 폐질환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또한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면역기능도 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코로나19와 관련해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취약자이며 더 위험한 상황에 노출될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담배를 피우는 분들은 금연하길 바란다.

금연은 금단증상 등 혼자 쉽지 않기 때문에 보건소의 도움을 받으면 금연에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보건소 금연상담실은 평일이면 언제나 문이 열려 있고 매주 목요일은 서귀포보건소인 경우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야간금연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으니 직장일로 시간이 없는 분들은 주 1회 목요일 야간에 이용하면 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흡연자들은 금연으로 코로나19 위험에서 벗어나 건강을 유지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