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북상…7일 오전 3시 제주 최근접
태풍 ‘하이선’ 북상…7일 오전 3시 제주 최근접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서귀포 동쪽 약 310㎞ 부근 육상, 가장 근접할 시점”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

10호 태풍 하이선이동 경로가 애초 내륙을 관통하는 것에서, 동해안을 따라 북진하는 것으로 바뀌었지만, 매우 넓은 강풍반경에 폭우까지 동반돼 제주에도 피해가 우려된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240부근 해상에서 시속 30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시속 162(초속 45m), 강풍반경 420, 폭풍반경 150, 강도 매우 강의 세력을 유지 중이다.

태풍은 6일 오후 9시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20부근 해상을 지나, 7일 오전 3시 서귀포 동쪽 약 310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7일 오후 3시 강릉 동쪽 약 90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태풍이 서귀포 동쪽 약 310부근 육상에 상륙하는 7일 오전 3시를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시점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예보대로라면 태풍이 제주를 직접 관통하지는 않지만, 강풍반경이 매우 넓은 데다, 집중호우를 동반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7일 오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200, 산지 등 많은 곳은 300이상이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6일 오후 4시 현재 제주에는 초속 10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6일 오후 4시 기준 주요 지점별 일 최대 순간 풍속은 새별오름 초속 21.2m, 마라도 17.4m, 윗세오름 16.5m, 고산 15.5m, 사제비 15.3m 등이다.

해상에도 최대 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기상청은 7일 육상과 해상에 최대 순간 풍속 초속 40m에 달하는 강풍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농작물 피해 등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되는 만큼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