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고 모양 좋은 감귤 생산하는 생활개선회
맛있고 모양 좋은 감귤 생산하는 생활개선회
  • 제주일보
  • 승인 2020.0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아, 제주도농업기술원 기술지원조정과

우리는 과일을 선택할 때 우선 큰 것을 먼저 선택한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감귤만큼은 큰 것보다는 적당한 크기를 선호한다.

지난해 12월 농업기술원이 도시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감귤 구매 시 맛 중심으로 구매하는 사람이 90.2%로 가장 많았지만 맛도 좋고 모양도 중간 정도를 선호한다고 응답하는 사람이 61.4%였다.

맛도 있고 모양도 중간 정도의 감귤을 생산하기 위해서 감귤농장주는 7월부터 수확하기 전까지 과수원에서 살다시피 해야 한다. 작은 열매를 솎아내는 작업부터 시작해서 마지막 수확할 때까지 나무 위 선과를 해야만 한다. 사실 이런 작업은 혼자 하기가 참 어렵다.

그래서 생활개선회원들은 수눌음으로 나섰다. 매일 아침 6시부터 10시까지 회원들이 마을별로 모여서 돌아가면서 수눌음 열매솎기를 하고 있다. 물론 처음에는 농업기술원이나 농업기술센터의 독려에 의해서 참여했을 것이다. 그러나 열매솎기를 꾸준히 해보니 그 효과를 알게 됐고 이제는 자발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더운 여름 날씨를 마다 않고 참여하고 있는 생활개선 회원들의 적극적인 실천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

또한 생활개선도연합회는 수확하기 전까지 수상선과 실천하기, 극조생 부패과 방지 및 저장약제 살포하기, 잘 익은 감귤부터 수확하기 등 실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소득을 올리는 방법, 모두가 알고 있지만 모두 실천하는 것은 아니다. 생활개선회가 실천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모범을 보여주고 있음에 그들의 활동을 소문내고 싶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