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치연대, 김상협 원장 용역 의혹 감사위 조사 요청
제주자치연대, 김상협 원장 용역 의혹 감사위 조사 요청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7일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이사장으로 재직했던 ㈔우리들의미래가 제주테크노파크 등에서 예산을 받고 진행한 용역과 관련, 선정과정의 타당성과 용역 결과물의 적절성에 대해 제주도감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제주테크노파크가 1억6900만원을 주고 의뢰해 4개월 만에 마무리한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연구 용역’(2017년)은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 연구’(2016년)와 대조한 결과, 표절률이 최대 47%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글로벌에코플래폼 지역 확산 연구의 공동참여자로 이름을 올린 김 원장은 용역 참여 대가로 4개월 동안 2000만원 정도가 지급된 것으로 파악됐지만 본문은 145쪽에 불과해 실제 연구 참여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