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다
섬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우녕 작가, 12일까지
우도창작스튜디오서 개인전
자우녕 작가 작품.
자우녕 작가 작품.

자우녕(JA Woonyung) 작가는 지난 3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우도창작스튜디오 갤러리에서 개인전 섬은 상징이 되고 상징은 섬이 된다를 열고 있다.

작가는 섬과 섬 사이를 오고가며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은 내륙에 비해 특히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날씨에 순응하며 살아가고 있는 섬 사람들은 날씨에 의연하다. 예상치 못한 궂은 날씨에 놀라기 보다는 증후를 보고 대비하는 삶을 산다.

작가는 지난해부터 우도창작스튜디오에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도에 사는 해녀 삼촌들에게 날씨는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한 이슈다. 작가가 오며가며 만난 해녀삼촌들은 항상 날씨에 관한 다양한 일화들을 늘어놓곤 했다. 작가는 이에 주목했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날씨에 울고 웃는 섬 사람들의 삶을 다룬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에서 작가가 섬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10여 점을 살펴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