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올해 공공임대주택 1517세대 공급...주거복지 지원 '주력'
제주도, 올해 공공임대주택 1517세대 공급...주거복지 지원 '주력'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공공임대주택 신규 부지를 매입하는 등 1517세대 규모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민선7기 제주도정을 출범하면서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1만호 공급을 공약했고, 현재까지 5523세대 규모의 건립 사업을 추진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시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행복주택(402세대)과 삼도2동(21세대) 등 총 423세대 규모의 공공주택이 입주자를 모집했다. 또한 안덕·화순에서 20세대에 사업계획이 승인됐고, 건입동·일도2동·중앙동·남원 의귀 등 4개 지구 359세대는 공사가 착공됐다.


이와 함께 기존주택 272세대 매입, 연동 등 2개 지구 230세대 설계 진행, 일도2동(120호)·서귀포시 중앙동(80호)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착공 등 공공주택 공급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김녕종합운동장 인근에 들어설 예정인 제주김녕 공공주택사업지구는 단순 주거단지를 넘어 문화와 관광이 결합된 특화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특히 지역, 세대, 계층별로 임대차보증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도민 주거안정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우선 주거비 부담을 덜기 위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민임대·행복주택 입주자에게 표준임대차보증금의 50% 내외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저소득층 주거비, 혼인·자녀출산 7년 이내 무주택 신혼부부 또는 자녀출산 가정 주택전세자금(대출잔액 기준) 대출이율의 1.5%(최대 90만원) 지원, 주택 연월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계층에 맞는 주거복지 지원 사업 상담과 정보 제공, 관련 기관·단체와의 연계 등을 원스톱 안내하는 주거복지센터를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각각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혜진 2020-09-15 21:08:31
일도이동은.무슨주택지은가요.언제부터접수받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