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학생·시민 폭행한 현직 해경...알고 보니 보복폭행
술 취해 학생·시민 폭행한 현직 해경...알고 보니 보복폭행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길거리에서 학생들과 시민을 무차별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현직 해양경찰관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피해 학생들을 보복 폭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 A경위(46)는 지난 9일 오후 9시20분께 서귀포시 동홍동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고등학생 4명의 뒤를 따라 걸으면서 발뒤꿈치를 걷어차 시비를 걸었다.

이에 학생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A경위를 대상으로 혐의 사실과 인적사항 등을 확인하고 귀가 조치했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거리를 배회하던 A경위는 이날 오후 9시50분께 피해 학생들을 발견하고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A경위가 자신을 신고했다는 것에 화가 나 학생들을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A경위는 현장 인근에 세워진 화물차에서 물건을 옮기고 있던 행인을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을 물어 상해를 입히면서 상해와 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입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서귀포해양경찰서는 A경위를 직위 해제하고,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한편 당초 중학생들로 알려진 피해 학생들은 확인 결과 만 16세인 고등학교 1학년생들로 확인됐다.

제주도교육청은 학교 측과 연계해 피해 학생들의 심리치료를 지원할 바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보호는 물론 심리적인 건강 측면에서도 안전한 보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아이들이 원하는 상담과 치료를 병행, 이번 사건으로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