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일가족 농협·내과 등 방문
코로나19 확진 일가족 농협·내과 등 방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5시 기준 접촉자 25명
"외출 자제 지역 감염 우려 낮아"
3명 타 시·도 이관, 1명 도내 격리
방문지 소독···탑승객 신원파악 중

수도권을 다녀온 일가족 3명이 지난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가족을 만나기 위해 수도권을 방문한 A(도내 54)A씨의 초등학생 자녀 2(도내 55·56)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아버지가 지난 14일 코로나19 전수검사 대상자라는 통보를 받은 즉시 두 자녀와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역학조사에서 지난 11일부터 기침·인후통·근육통 증상이 나타났고, 지난 12일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내과에서 진료를 받은 후 해열제를 복용했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A씨 자녀 55번 확진자는 무증상이고, 56번 확진자는 지난 13일부터 두통과 콧물 증상이 나타났다.

A씨와 자녀 2명은 지난 9일 오후 645분 김포발 에어서울 RS937편을 타고 오후 740분께 입도했다.

입도 후 이들은 지난 12일까지 대정농협 하나로마트(대정읍) 우리들마트(대정읍) 강문보내과(대정읍)를 방문했고, 이동 동선이 같다.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25명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자택 내·외부와 방문한 장소에 방역 소독을 마쳤고, 세부 이동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A씨는 수도권 방문 이후 자녀 2명을 학교에 보내지 않았고 최대한 외부 활동을 자제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A씨와 두 자녀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는 등 방역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학교에는 접촉자가 없다고 말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항공기 내에서 A씨와 접촉한 탑승객 신원 확인을 위해 해당 항공편 탑승객 정보를 항공사에 요청했다.

A씨와 관련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SNS 등을 통해 추가로 공개하고,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다음은 54~56번 확진자 동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사랑 2020-09-23 15:08:51
입도 후 동선을 보니, 방역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인 듯 보입니다.
조심을 한다고 안 걸리는 게 아닌 상황까지 온 현실이 안타깝지요..
어린 자녀분들이 걱정이네요. 빠른 쾌유 바랍니다.

대정주민 2020-09-15 11:52:50
서울에 계신 부모님 못찾아뵙고 있어요 거의 1년 가까이 되어가네요 방문한 나름의 사연이 있겠지만 조심하는게 맞는 것 같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