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태길 시인, 시집 ‘한라산 歌는 吉’ 펴내
문태길 시인, 시집 ‘한라산 歌는 吉’ 펴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림문화刊, 1만5000원

문태길 제주노후생활문화연구회장은 최근 시집 한라산 을 펴냈다.

1980년대 중반 문단에 나온 문 시인은 시를 통해 제주 사람들의 숙명적 한과 고독, 뿌리 깊게 박힌 역사적 상흔, 뭍에 대한 끝없는 그리움 등 깊숙한 곳에 내재된 제주의 혼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시집은 문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이다. 여든을 넘긴 시인은 시를 통해 삶과 인생을 논한다.

이번 시집에서 특히 눈에 띄는 연작 중 하나는 제주4·3을 기반으로 한 영령들의 한숨소리. 제주 사람들의 가슴속에 응어리진 4·3의 상흔은 하루아침에 치유될 수 없는 아픔의 역사다. 시인은 시를 통해 역사에 대한 엄중한 질타를 내린다.

문 시인은 그동안 버려뒀던 작품들을 모아 퇴고에 퇴고를 거듭하다 보니 작품들이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됐다마지막 시집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책을 통해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