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도의회 판단을 주목한다
‘지역화폐’ 도의회 판단을 주목한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지역화폐 운영 대행과 관련해 우선협상대상자로 KB국민카드와 코나아이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우선협상대상자란 경쟁 입찰에서 여러 응찰 업체 중 1순위 후보로 선택된 업체를 말한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반드시 최종 낙찰자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우선하여 협상에 임할 수 있다. 관련 업체들로선 희비가 교차하는 일이다.

이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국내 최대 금융그룹의 카드사와 핀테크 전문기업이 협업을 통해 이용에 편리한 지역화폐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제안이 주효했다고 판단된다. 도 당국도 지역화폐 운영 관리를 위한 기술적인 플랫폼이 어떻게 구축되는지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당국은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만족하는 지역화폐가 탄생할 수 있도록 하나하나 제대로 따지고 묻고 해야 할 것이다.

그래도 우려되는 것은 있다. 우선은 도민이 이용에 편리한 오프라인 창구가 충분하냐는 점이다.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지 못한 노년층을 위해서라도 상품권 형식인 종이화폐 발행은 필수적이라고 본다. 이러면 이를 판매할 금융 창구가 도내 곳곳에 있어야 이용자의 편의성을 도모할 수 있다. 또한 지역화폐의 조기 정착과 이용 활성화를 위해선 운영대행사 자체의 가용 자원의 규모도 무시할 수 없다. 이는 곧 도민 참여 확대의 관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지역 금융계의 대표라는 제주은행과 농협, KT 컨소시엄이 밀린 것은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이 컨소시엄은 아무래도 지역에 거점을 둔 오프라인 창구와 가용 자원 등 하드웨어적인 면에서 상대적으로 우세하다고 여겨진다. 이는 2022년까지 총 발행액 3700억원, 운영 대행 사업금액 55억원 등 지역화폐의 규모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선순환구조 정착 등을 고려할 때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제 공은 제주도의회로 넘어갔다. 우선협상대상자를 놓고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만큼 관련 조례 의결에 있어서 충분한 토론에 이은 종합적인 판단이 요구된다. 제주로선 처음 가는 길이기에 더욱더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