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조직 아니라면 관광전략위 해체해야
사조직 아니라면 관광전략위 해체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관광국은 지난 6월 입법예고한 민선 7기 후반기 조직개편안에서 국 자체가 폐지되고 문화관광국으로 통폐합될 위기에 놓여 있었다. 당시 도는 15국 60과를 13국 58과로 구조조정을 하면서 5급 이상을 14명 감축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관련 업계, 도의회, 공직 내부의 반발을 사면서 유야무야됐다. 모두가 평소엔 공직사회의 비대화를 지적했다가 막상 멍석이 깔리자 서로 눈치만 보면서 메스 대기를 두려워했던 것이다. 이 일은 지금도 아쉬움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관광국은 6월에‘제주관광미래전략위원회’와 ‘제주관광 미래전략마련 정책 고문단’이란 자문 성격의 전문가 위원회를 발족했다. 사실 전문가라고 하지만 위원 14명 중 국제협력, 홍보, 의료, 환경 분야 인사가 다수이고, 관광은 2명에 불과했다. 모집도 공모가 아닌 전원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의 추천 형식으로 이뤄졌다. 관련 예산도 1억원이나 편성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단체 예산이 대폭 삭감되는 것과는 정반대다. 왜 누구를 위해 이렇게 유별나게 챙겨야 했는지 궁금하다.

위원회의 목적도 설득력이 떨어진다. 도 당국이 밝힌 것처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제주관광의 정책 방향을 마련하기 위해서라지만, 이미 관광국에는 조례에 의해 최상위 법정 위원회로 ‘관광진흥협의회’를 두고 있다. 법령이나 조례에도 없는 위원회를 둬 ‘옥상옥’을 만들 이유가 뚜렷하게 있어 보이지 않는다. 여러 면이 석연치 않다.

이를 두고 제주도의회에선 도지사의 측근 챙기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몇몇 위원들의 자리 이동을 보면 무리가 있는 지적은 아니라고 판단된다. 정책고문은 최근 제주발전연구원장에 임명됐고, 미래전략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제주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상태다. 도민사회도 도의회와 비슷한 시각일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까지의 과정을 보더라도 위원회의 행보는 당국이 밝힌 것과는 엇나갔다는 인상을 준다. 설령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면 관련 전문가로 현행 관광진흥협의회를 보강하면 될 일이다. 도지사의 사조직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해체 수순을 밟는 것이 옳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