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수치심 사진 인터넷 올리고 협박한 20대 징역 1년
성적 수치심 사진 인터넷 올리고 협박한 20대 징역 1년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여성의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고 이를 빌미로 협박한 2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모씨(22)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824A(20·)의 알몸 사진 등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인터넷에 게시한 혐의다. 또 지난 2월에는 인터넷 메신저를 이용해 A씨와 대화를 하면서 사과 동영상을 유포할 수 있다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의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자가 입을 고통이 매우 클 것으로 보이는데다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