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노출 백신 제주에도 도착···접종 전면 중단
상온 노출 백신 제주에도 도착···접종 전면 중단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백신 유통과정서 상온 노출···제주 3만7620두수 공급
"임신부·만 18세 미만 어린이·기존 접종대상자 모두 중단"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2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본 독감 백신 앰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2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본 독감 백신 앰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운송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돼 제주지역 의료기관이 22일로 예정된 무료 접종을 일시 중단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질병관리청이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함에 따라 22일부터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은 생후 6개월~18세와 62세 이상 고령층, 임신부 등을 상대로 시행되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생후 6개월~9세 미만으로 독감 백신을 생애 처음으로 맞거나 71일 이전 총 1회만 접종한 어린이에 대한 무료 접종이 시작됐다.

22일부터는 본격적으로 무료 접종이 시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부터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던 13~18세 대상 백신 물량에서 문제점이 발견됐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독감 백신은 냉장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냉장차가 백신 물량을 지역별로 재배분하는 과정에서 상온에 일부 노출됐다.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면 단백질 함량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일단 접종이 보류된 500만 명분 가운데 문제의 상온 노출 물량에 대한 유통 과정 전반과 품질 이상 여부 등을 검사할 계획이다. 제주에서도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된 백신 37620도스(1회 접촉분량)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전성 검증에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정부에서 백신에 대한 품질이 검증되면, 순차적으로 접종을 재개할 방침이다.

다만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대상자(생후 6개월 이상 만6)에게 공급된 백신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무료 백신 접종은 일시 중단됐지만 제주도가 추진하는 전 도민 예방접종은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다음달 13일부터 국가 접종 대상자 외 만 19~61세 도민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17일과 18일 백신 물량 296000도스에 대한 계약을 완료했고, 다음달 5일부터 물량 납품이 이뤄진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이번 백신 접종 일시중단은 유통과정에서의 문제라며 “1013일부터 시작하는 도민 대상(19~61) 무료 예방접종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